996BDE3B5C6E80F502C44C


과부 동동주

나도 한 잔 마셨네

과부가 농

사를 짓는다는 것은

여간만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남편이 살아 있을 때는

동네 일꾼들도


일을

곧잘 해 주었는데,

남편이 죽고난 후론


같은

품삯을 주어도

영 일이 되질 않았다.

 

같으면 사흘에 끝낼

모심기도 일주일이 걸려도

끝내지 못할 정도로

지지부진했다.

동네

일꾼들이 아침부터

과부댁 논에 들어가 모를

심지만 품삯 받고


하라는

 일은 않하고

과부 엉덩이가 어떻고 ,

한 번 안아 봤으면 저떻고

저희들끼리 찧고 까불며

킬킬거리다 보면


일도

않되고 해는

서산 넘기 일 수였다.



9948AD335C6E814505E8B7

 

생각타

못한 과부가

고심끝에 묘책을

찾아냈다.


이튿날

아침 일하러 온

첫 번째는 박서방,


과부는

박서방을 뒤안으로

불러 눈웃음 치며


동동주

 한 대접을 떠주고

이렇게 말했다.

"박서방님,

이 동동주는 박서방에게만

드리는 거예요.


다른

사람한테 는 절대로

말하지 마세요.

.

약속하시죠?."


박서방은

 과부가 떠 준

한 잔의 동동주와,

귀에 대고 은밀하게 속삭인

달콤한 음성,


99E69C375C6E8177297690

 

그는

숱한 연적들을

물리치고 드디어 백마 탄

기사가 되었다.

.

이 같은 일이

이 날 일 하러 온 조서방

장서방 홍서방 최서방

김서방 권서방


송서방

 신서방 민서방

정서방 모든 서방

잡놈들이


과부

동동주 한 잔씩을

얻어 마셨고 귀에 대고

나그나긋 속삭이는 달콤한

목소리에 너도나도 백마 탄

기사가 되어 논으로

달려 갔다.

  .

포동포동한

 과부의 우유빛 속살을

생각하고 머지않아 그녀를

품안에 안는다고

생각하니


입속에는

침이 꿀꺽 넘어가고


일 손은 가볍고

신바람이 절로 났다.


   

99A854375C6E82452D1F58


그리고

뭍 사내들 중에

오직 나만이 선택받은

행운아라고 조서방 최서방

홍서방 등등


모든

 잡서방 놈들이

혼자서 입방아를

치고 있었다.

.

이 날은

그  어느 누구도

과부 엉덩이 타령을

부르는 놈이

없었다.

  .

그렇게 해서

일을 일찍 끝낸

잡놈의 서방들이


냇가에서

손발을 씻을 때,

평소 입방아 잘 찧는

촉새란 별명의 홍서방이

누구에게도 말하지 말라는

과부의 입 단속을

잊어버리고,


입이

근질근질해 불쑥

내 뱉는 말,

.

99A611345C6E82153420C4

 

"자네들은 헛거여,

나는 오늘아침 과부 동동주

얻어 마셨네"


그러자

일제히 쏟아지는

잡놈의 서방들이 지르는

 함성,


"?

뭐라구?

나도 오늘 아침 과부

동동주 마셨는데...


 

994BBE415C6E85D30C2D9E




21686E3B53221C8A207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