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비서의 말(?)


한국에 온지

얼마 되지 않아 한국말을

 잘 못하는 

여비서가 있었다.

어느 날

 전화가 왔다.

˝따르르르릉...

일본인 여비서 :

˝여보요?(여보세요?)˝

전화건 사람 :

 ˝네?˝

여비서 :

˝누구 자지세요?

(누구 찾으세요?)˝

상대방은

어이가 없었지만

용건을 얘기했다.

˝저 사장님

조카인데요. 사장님

좀 바꿔 주세요˝

이 말을 들은

 비서는 사장님께

말을 전했다.

존나 왔습니다˝

(전화 왔습니다)

사장은

황당했지만 일본인

 비서가 원래

발음이 안

좋다는 걸 생각하고

 다시 말했다.

˝누군데?˝

그러자 일본인

여비서 왈, . . . . .



































˝조까

라는데요..

 (조카라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