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남의 물건을 공짜로 구경하노


 



어느 주당이

만취하여 길을 가고 있었다.
많이 마신지라 소변이

 보고팠다.
 
급한 김에

 남의 집 창문

아래에다 실례했다.




이 때

 창문이 "드르륵" 열리며

40대의 중년 여자가

큰 소리로
 
"어떤 X 이

 남의 창 밑에다

  오줌을 싸노!"


 
한창

 내 뿜고 있는지라
갑자기 줏어 넣을 수도 없는

 주당  그 여자보다 더

    큰 소리로 
  

"어떤 X 이

   남의 물건을 공짜로
   구경하노!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