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B3D3F4D854BF21B1CBE

     

    친절이 낳은 선물


    download.php?grpid=fger&fldid=OSZL&dataid=1048&fileid=1&regdt=&disk=27&grpcode=uf99&dncnt=N&.jpg

     

    비가

    많이 내리는 어느 날,

    여러 가구점이 모여 있는 거리에서

    어떤 할머니가 여기 저기 주위를

     살피고 있었다.


    아무도 그 할머니에게

    신경을 쓰고 있지 않았는데, 한 젊은

    가구점 주인이 할머니에게 웃으면서

    다가가 웃으면서 말했다.


    “할머니, 이쪽으로 오세요,


    비도 많이

     내리는데 가게 안으로

     들어오세요.”



    463f6e8b5cf07&filename=16.jpg

     

    “괜찮아요,

    난 가구를 사러 온 게 아니라

    차를 기다리고 있어요.”


    할머니가

    그의 호의를

     정중히 사양했지만,
    주인은 여전히 웃으며

     말했다.

    “물건을 안 사셔도 괜찮습니다.


    그냥 편히

     앉아서 구경하다가

    가세요."


    "이러지 않아도 되는데 …….”


    할머니는

     가구점 주인의 친절에

    고마워하며 안으로 들어가

    소파에 편히 앉아 차를

     기다렸다.

     

    463f6e8e705bc&filename=18.jpg

     

    “참, 차를

    기다린다고 하셨죠?

     차번호가 어떻게 되나요?
    제가 나가서 확인해

    드릴게요,”

    주인의 물음에

     할머니는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몇 번이나 말했지만,
    주인은 끝내 차번호를 알아내어

    밖으로 나간 후,그 차가 왔는지를

    계속 확인해 주었다.


    그러자 그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주위 사람들이

    수군거리기 시작했다.

    463f6e9a02137&filename=30.jpg

     

    “저 친구 할 일도 되게 없군,


    할 일 없으면

    편안하게 낮잠이나 자던가.”


    “그러게 말이야,

     가구 팔 생각은 안 하고

    처음 보는 할머니 뒤치다꺼리만

    하고 있잖아.”

    하지만

    가구점 주인은

    차가 와서 할머니를

     태워갈 때까지 친절을

     베풀었다.


    “할머니

     안녕히 가세요.


    “고마웠어요, 젊은이!”



    463f6e8892c0a&filename=14.jpg

     

    그 일이 있은 며칠 후 가구점

    주인은 누군가로부터 편지 한 통을 받았다.
    "비 오는 날 저희 어머니께 베풀어 주신

    당신의 친절에 감사드립니다.


    이제부터 우리 회사에

     필요한 가구 일체를 당신에게 의뢰하며,
    또한 고향인 스코틀랜드에 큰 집을 짓는데
    그곳에 필요한 가구도 모두 당신에게

     의뢰하겠습니다."


    463f6e8b5cf07&filename=16.jpg

     

    이 편지는 놀랍게도

     당시 ‘철강왕’ 으로 불리던
    앤드류 카네기(Andrew Carnegie)

    에게서 온 것이었다.

    카네기의

     어머니에게 친절을

    베풀었던 가구점 주인은 그날 이후
    피츠버그에서 가장 성공한 가구점

     주인이 되었다.


    255E684D515467F924BBCA

    -모셔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