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회-

 

졸업한지 근 40 여년이 다 된 여인이
 

오랜만에 즐거웠던

옛 추억을 회상하며 동창회에 참석코자
 
교정에 있는 화장실 앞을 지나는데....
 한 여자가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그 여자는 어디서 많이 본 듯한 무척이나

낯익은 얼굴이었다.
 

그래서 그 여인은 동창생이라고 생각하곤

그녀에게 달려갔다.
 
너무나 반가운 나머지 그녀의 뒤통수를 치며

소리쳤다.

 

"야~이, 이년아! 정말 반갑구나,
 
도대체 이게 몇 년 만이니?
 
그사이에 너 많이 늙었구나!

길거리에서 마주치면 몰라보겠는데?"
 
맞은 뒤통수가 아픈지
 그 여자는 눈물을 찔끔거리며 입을 열었다.

 


"야 이년아 나는 네 담임 선생이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