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절과부와 개만도 못한 놈




옛날한 나그네가
날은 어두워지고 잠 잘 곳을 찾다가
어떤 외딴 집.을.발견 다행 이구나생각

하면서 싸립 문을 밀고 들어갔다.


나그네 왈
"주인장 날은 저물고

 길은 멀고 하니하룻밤만

좀 재워주시요


그러자

방문이 열리며
안 주인이 말하기를


이곳은 가까운 곳에
인가도 없고나 혼자 사는 집이라

 외간 남자를 재워 드릴

수가 없습니다


그러자 나그네가
가까운데 인가도 없다 면서
못 재워 준다면 난 어떡하나요


부디 부탁!

이오니 하룻밤만 묵고

 가게 해 주십시오 하고

 연신 사정하였다.

그러자

안주인이 건너 방에
하룻밤만 묵게 해

드릴 테니까


주무 시다가
혹여 혼자 사는
수절 과부라고 밤에 자다가
건너와 수작을 부리면


''개 같은 놈 이지요."


하고 못을 박았다.


그러자 나그네는
고맙다고 인사 하고 건너

방에서 하룻밤을 묵는데 잠이

오질 않아 밤새 엎치락

 뒤치락만 하였다.


슬그머니 건너가
어떻게 좀 해 볼까

생각 하다가


수절

과부안 주인의
개 같은 놈이지요 라는 말이
자꾸 떠올라끝내 건너가지 못하고

날이새 버렸다.


아침에

안주인에게
신세 잘 지고 갑니다
하고 인사하고 돌아서는데











안 주인이

 뒤통수에 대고

하는 말


*
*
*
*
*
*
*
*
*
*
*
* 
"
개만도 못 한 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