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을 쓰러지게 한 아내의 한 마디



기막히게 예쁜 두 딸을
가진 중년의 부부가 있었다.


그들은 마지막으로 평생 소원이던
아들 하나를 더 보기로 하였다.


몇 달을 노력한 끝에 드디어
부인이 임심을 하게 되었고
9개월 후 건강한 사내 아이를 낳았다.


기쁨에 들 뜬 남편은 아이를 보러
신생아실로 달려갔다.

 

그러나 아이를 보는 순간
남편은 생전 처음 보는 못 생긴
얼굴에 몸을 부르르 떨어야 했다.


남편은 당장 부인에게 달려가


남편 : 여보!! 저 아이가 내 아이일 수가 없어!
저기 나의 예쁜 두 딸을 보라고!"

 

그리고 나서 남편은
부인을 험한 얼굴로 쳐다보더니


남편 : 당신 혹시 나 몰래 딴 남자

만난거 아냐???



부인 : (상냥하게 미소지으며)
이번에는 아니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