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夫婦)



강좌시간에

교수가 한 여성에게
앞에 나와서 칠판에 아주

절친한 사람 20명의 이름을

 적으라고 했다.

여성은

시키는대로 가족,

 이웃, 친구, 친척 등

20명의 이름을 적었다.


그러자

교수는 "이젠 덜 친한

사람 이름을 지우세요!"

라고 말했다.




여성은

이웃의 이름을 지웠다
교수는 다시 한 사람을 지우라고 하였다
여성은 회사동료의 이름을 지웠다.

드디어

칠판에는 네 사람,

부모와 남편 그리고 아이만

남게 되었다.


교실은

조용해 졌고

다른 여성들도 말없이

교수를 바라 보았다.





교수는

여성에게 다시

하나를 지우라고 했다.

여성은 망설이다가 부모

이름을 지웠다.

 

교수는

 다시 또 하나를

지우라고 했다


여성은

각오 한듯이 아이

이름을 지웠다.


그리고는

 펑펑 울기 시작했다.




얼마 후-
여성이 안정을

되찾자 교수가 물었다.


"남편을

가장 버리기 어려운

이유가 무엇입니까-?"


모두가

숨죽이고 여성의

 대답을 기다렸다.





여성이

 대답했다.
"시간이 흐르면 부모는

나를 떠날 것이고


아이

역시 언젠가는

나를 떠날 것이다.


하지만

일생을 나와같이

 지낼 사람은 남편

 뿐입니다."




그렇습니다.
이제 남은 시간들은

부부가 함께 가는 일이기에

 서로 의지하고 기대며

가는 그 길


지금

내 옆에 있는

이를 사랑하고 아끼시기

바랍니다

 

-모셔온 글-


항상 건강하시고  백년해로 하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