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끓였던 물을 또 끓이면 안 되는 이유 ♠♠♠


이런 경우가 종종 있죠.
차를 한 잔 마시거나 달걀을 삶으려고
대충 물을 붓고 끓였다가 물이
많이 남은 상황.


다시 쓰기는 뭣하고
버리기는 영 아까운 이럴 때
어떻게 하시나요?



a5b8419458f876b2cf4170af9f6a32d2.jpg


보통은 그 물을
주전자나 냄비에 그대로
 뒀다가  나중에 다시
사용하겠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기 쉽지만,
문제가 있습니다.



a1cb886a14f2bd1230daff5b2fe1f92b-800x508.jpg



물이 끓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자세히
들여다 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기포와 수증기 외에도,
눈에 보이지 않는 화학적인
변화가 함께 일어
납니다.


같은 물을
 여러 번 끓이면 산소
농도가 달라지고, 위험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이
축적됩니다.

9c6d9f039ba035a35d6557ef27fe6897.jpg


차 맛을 보면
금방 알 수 있죠.
신선한 물로 우려낸 차와
재탕한 물을 사용한 차는 맛이
하늘과 땅 차이거든요.


물을
끓이면 살균이 되지만,
계속 재탕하면 화학 구조가
달라지면서


유해 가스를
 비롯한 비소, 질산염,
불소와 같은 유독한 성분이
생길 수 있습니다.


불소가
중추신경계에 미치는
악영향을 입증한 연구사례만
보더라도 상당수 있습니다.


여러 번 끓인 물은
더 이상 식수로 적합하지 않습니다.
칼슘처럼 원래는 인체에 유용한 미네랄
성분이 신장 결석을 유발하는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고요.


1cd51e266bb3587d6bf5d0b99f4b07fc.jpg


한마디로 말해서,
같은 물을 두 번 끓여 마시면
안 됩니다.


찻주전자
하나 정도는 큰 문제가
없을 수 있으나,


대량의 물을
재탕하면 특히 몸에
해롭습니다.


지금부터라도
끓이고 남은 물은 식혀서
 화분에  주는 습관을
들이면 어떨까요.


식물에는
 해롭지  않으니까요!



353ea893ad7a3dd55827b1a355e98efe.jpg


흥미로운 사실이죠?
재탕한 물을 마셔왔다면
이제부터 반드시
기억하세요.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몸에 좋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