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으로 그리운 사람"

 

 

사랑하는 사람이 있어도 그리울때가 있습니다.

 

늘 아쉬운 마음으로 그 사람을 그리워 합니다.

 

가끔은 그리움에 기다림에 지처 그 사람에게 투정을 부려 봅니다.

 

 

하지만 이내 후회하는 자신을 발견 합니다.

 

아마도 그 사람이 나보다 더 힘들어 할지 모른다는 것을...

 

그저 바라만 보아도 ...

 

목소리만 들어도 ...

 

그 사람 글만 보아도...

 

그 사람의 숨결을 느낄수 있습니다.

 

 

하루종일 그 사람 생각에 잠못 이루지만

 

누군가를 생각하는 것이 그렇게 아름다운 일인지...

 

이제야 알겠습니다.

 

 

진정한 사랑은 기다림으로 부터 시작 되는 것임을...

 

오늘도 근사한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