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間의 壽命
180DD71D4A6CE4756F7230
 
인간의 수명이
얼마나 되는가? 하는
 논의는 예로부터 있어왔다.
성경에는 수명이 120세로 나온다
 (창세기 6장 3절).
 
현대
의학자들도
비슷하게 125세까지로
보고 있는 것 같다.
 
180DD71D4A6CE47670F990
 
통계청에서도
 현재 65세를 넘은 사람의 평균 수명이
91세 라고 발표한 것을 보면,

인생
칠십은 옛말이고
인생 백세 시대가 온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요즘은 또
 '인생 백년 사계절
설(說)'을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많다.

25세 까지가  '봄'
50세 까지가  '여름'
75세  까지가  '가을'
100세 까지가 '겨울'
이라는 것이다.


이에
따른다면 70세 노인은,
단풍이 가장 아름다운 만추(晩秋)
되는 것이오,

80세
노인은 이제 막
초겨울에 접어든 셈이
 되는 것이다.
 
190DD71D4A6CE4767195E9
 
동양에서와 같은
 回甲개념이 없는 서양에서는
대체로 노인의 기준을 75세로
 보는 것 같다.
 
그들은 65세에서 75세까지를
'young old' 또는 active retirement
(활동적 은퇴기)'라고 부른다.

비록
은퇴는 했지만 아직도
사회활동을 하기에 충분한
 연령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육체적 연령보다도
더 중요한 것이 정신적인
 젊음일 것이다.

 
200DD71D4A6CE47672F8B1
 
유대계 미국
 시인인 사무엘 울만
일찍이 그의 유명한 시 '청춘

 (Youth)'에서 이렇게 노래했다.


'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기간이 아니라
마음의 상태를 말한다.

(Youth is not a time of life - it is a state of Mind)
 
140DD71D4A6CE47775E084
 
때로는
 20세 청년보다도
70세 노년에게 청춘이 있다.
나이를 더해가는 것만으로
사람은 늙지 않는다.


이상과 열정을
잃어버릴 때 비로소
 늙는다.

 
150DD71D4A6CE4777645F8
 
재작년 96세로
 타계한 세계적인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 는 타계 직전까지
강연과 집필을 계속했다.

페루의
민속사를 읽고 있으면서,
아직도 공부하시냐고 묻는 젊은이들에게
'人間은 好奇心을 잃는 瞬間 늙는다'
유명한 말을 했다.
 
160DD71D4A6CE47777B61E
 
1973년에 96세로
 타계한 금세기 최고의 첼리스트
파블로 카잘스 는 93세때

UN에서 조국
카탈루냐의 민요인 '새의 노래' 를 연주하고
평화에 대한 연설을 하여 세계인들을
 감격케 했다.
 
170DD71D4A6CE47778AA70
 
이들보다 나이는 적지만
금년도 70세인 세계 제일의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는
최근 '이제 쉴 때가 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쉬면 늙는다 (If I rest, I rust)' 라며

바쁜 마음
(busy mind)이야말로
건강한 마음 (healthy mind)이라며
젊음을 과시했다.

 
180DD71D4A6CE4787B7073
 
이들은
한결같이 젊은이보다
더 젊은 꿈과 열정을 가지고 살았다.
정신과 의사들은 말한다.

'마음이
청춘이면 몸도 청춘이 된다'

"이 나이에 무슨…이라는
소극적인 생각은 절대 금물이다"
노령에도 뇌세포는 증식한다.
죽을 때까지 공부하라

 
1265791A4A6CE54F8F6D71
 
확실히
'늙음'은 나이보다도
마음의 문제인 것 같다.

물론 생사는
우리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일할
 수 있고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때까지
살 수 있다면

감사한 인생이
 되지 않겠는가 ?.
 
1165791A4A6CE54F90233F
 
항상 젊은 마음을 가지고
끊임없이 새로운 일에 도전하면서
바쁘게 사는 것이

젊음과
長壽(장수)의
秘訣(비결)인 것
 같다.

.. ..

137B82454F04087032B4ED

어머님 전상서

(대사)
어머님 나에게 이런 슬픔을 준 것은
산도 아니요 물도 아니요
어머님께서 걸어가신 항구로

뚫린 좁다란 길이었습니다
모질게 타고난 이 한떨기의 운명으로

 말미암아 여자의 일생이란 이렇게도
파란이 많은 것입니까
어머님 기체후 일향만강 하시옵소서

 

1>

어머님 어머님 기체후

일향만강하옵나이까 음

복모구구 무림하성 지지로소이다
하서를 받자오니 눈물이 앞을 가려
연붉은 치마폭에 얼굴을 파묻고
하염없이 울었나이다

화류춘몽

(대사)
꽃다운 이팔소년 울려도 보았고
철없는 첫사랑에 울기도 했더란다
이것이 화류춘몽의 슬픈 얘기다
기생이라고 으례 짓밟으라는

낙화는 아니었건만

천만층 세상에 변명이 어리석다

 


2>

점잖은 사람한테 귀염도 받았으며
나 젊은 사람한테 사랑도 했더란다
밤 늦은 인력거에 취하는 몸을 실어
손수건 적신 적이 몇 번인고
(이름조차 기생이면) 마음도 그러냐

마지막 글월

(대사)
마지막 글월이 날러 온 밤에 마지막

글월을 써서 보내는 연분홍눈물

이런 여자라고 사랑이 없으란 법은
아니련만 당치 않은 행복을
어찌 가슴 속에 안을 수가 있으랴
새벽달 창문 아래 경대를 바라본다
이것이 내 얼굴이냐
연지찍은 이 얼굴이 내 것이냐

 

3>

글자마다 눈물 젖는 하소연 편지
새벽달 창문아래 읽었나이다
이 몸처럼 목이 메는 사연이오나
가야금에 얽힌 몸은 사랑 '사'자도
당치를 않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