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과 음

                                         다현

 

동트는 해오름 청명 날       중천에 햇빛이 밝은 날

햇살이 스며들어               햇빛이 차단되어

아침이 상쾌하다               밤낮이 없는 음지

 

낮 동안 동(動)흐르니        낯 동안 “쉼”이 없어

스르르 잠들어                  눈감아 떨어져

아침이 상쾌하다               새벽에 일어나고

 

비오고 바람 불 때는         아프고 입원 할 때는

쉬어가는 날                    쉬어가는 날

 

자연속의 나의 몸             음지속의 나의 몸

빛과 동으로 살으리          빛과 쉼을 찾으리.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