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딸이 택시를 탓는데..


 

택시가

뒷골목을 지나가는데
길거리에 매춘부들이

 줄줄이 서 있었다.


딸이 물었다

 

"엄마, -

 저 언니들은 짧은 치마입고
저기에서 뭐하는 거야?"


"응, ㅡ

친구를 기다리는 거야."


그러자 택시

기사가 촐싹맞게 말했다.

"아줌마, 창녀라고 얘기해야지

 왜 거짓말해요?"


그러자 딸이 물었다.


"엄마, 창녀가 뭐야?"

 

엄마는 택시기사를

 째려보고난 후에 어쩔수 없이
딸에게 창녀가 뭔지

설명해줬다.

 

"엄마,

그럼 저 언니들도

 아기를 낳아?"


"아주 가끔

그럴 때도 있단다."


"그럼

       그 아기들은 어떻게 돼 ?"  

       그러자 엄마가 대답했다. 

첨부이미지

첨부이미지 


"응,

그 아기들은 대부분

 택시기사가 된단다."